B코스
 현재위치 : 메인화면 > B코스       
 

기림사
석가모니가 생전에 제자들과 함께 활동하던 승원 중에서 첫손에 꼽히는 것이 죽림정사와 기원정사 이다. 특히 기원정사는 깨달음을 얻은 석가모니가 20년이 넘게 머무른 곳이다. 이와 더불어 불자들의 수행도 점차 유랑 위주에서 정착으로 바뀌었고 정사도 점차 수를 늘리게 된다. 그 기원정사의 숲을 '기림(祇林)'이라 하니 경주 함월산의 기림사 는 그런 연유에서 붙은 이름이다. 기림사는 해방 전만 하더라도 이 일대에서는 가장 큰 절로 불국사를 말사로 거느릴 정도였으나 교통이 뷸편한 데다 불국사가 대대적으로 개발됨에 따라 사세가 역전되어 지금은 거꾸로 불국사의 말사로 있다. 신라에 불교가 전해진 직후 천축국의 승려 광유가 오백 명의 제자를 교화한 임정사였다는 설화도 있고, 그 뒤 선덕여왕 20년(643)에 원효대사가 도량을 확장하면서 기림사로 개명하였다는 설도 있지만 분명치가 않다

'삼국유사'에 "신라 31대 신문왕이 동해에서 용으로 화한 선왕으로부터 만파식적이라는 피리를 얻어 가지고 왕궁으로 돌아가는 길에 기림사 서편 시냇가에서 잠시 쉬어 갔다" 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최소한 통일신라 초기인 신문왕 이전부터 있던 고찰로 생각된다. 가람은 크게 세 구역으로 나누어볼 수 있다. 첫째는 미로자나불을 모신 대적광전을 중심으로 왼쪽에 약사전, 맞은편에 진남루, 오른쪽으로 응진전, 수령 500년이 넘는다는 큰 보리수나무와 목탑 자리가 남아 있는 구역이다. 대적광전은 기림사의 본전으로 보물 제 833호로 지정된 조선 시대 목조건물이며, 그 앞에 유형문화재 제205호 로 지정된 삼층석탑과 근래 새로 만든 석등이 있다. 둘째는 최근 불사한 삼천불전, 명부전 , 삼성각, 관음전과 기타 요사채 등이 있는 곳이고 셋째가 박물관이다. 기림사 입구에서 왼쪽으로 난 길을 따라 올라가면 매월당 김시습의 사당도 볼 수 있다. 김시습이 기림사에 머문 인연을 기리기 위해 후학들이 세운 사당이다. 기림사에는 다섯가지의 맛을 내는 물이 유명하다. 대적광전 앞에 있는 삼층석탑 옆의 장군수는 기개가 커지고 신체가 웅장해져 장군을 낸다는 물이고, 천왕문 안쪽의 오탁수는 물맛이 하도 좋아 까마귀도 쪼았다는 물이다. 천왕문 밖 절 초입의 명안수는 기골이 장대해지고 눈이 맑아지며, 후원의 화정수는 마실수록 마음이 편안해지고, 북암의 감로수는 하늘에서 내리는 단 이슬과 같다는 물이다. 장군수는 장군의 출현을 두려워한 일본인들이 막아버렸고 다른 네 곳도 대부분 물이 말라버렸다. 기림사 박물관에는 기림사를 대표할 만한 건칠보살좌상과 1986년 9월 대적광전의 비로자나물에서 발견된 문적(文籍)들이 전시되어 있는데, 이들 역시 모두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보물 제959호 ). 전적들은 모두 54종 71책으로 정교한 판각솜씨를 보이고 있다. 그 밖에도 지옥과 염라대왕을 묘사한 탱화, 부처님의 진신사리, 와당, 각종 서책 등이 즐비하다. 기림사 주위로는 계곡물이 흐르고 있는데, 이 계곡을 따라 500m쯤 거슬러 오르면 두 암벽의 벌어진 틈새로 시원한 물줄기가 내려치는 용두연이 나선다. 이 폭포 부근이 야영이나 취사하기 알맞은 장소이며, 용두연과 기림사 중간쯤에 있는 선녀탕에서는 물놀이를 즐길 만하다. 용두연이라는 이름은 신문왕이ㅣ이곳에서 쉬다가 동해의 용에게 받은 옥대고리 하나를 냇물에 담그니 그것이 용이 되어 하늘로 올라갔다는 데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총접속 : 68,175
오늘 : 3 어제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