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코스
 현재위치 : 메인화면 > A코스       
 

불국사의 전설
( -김대성의 불국사 창건 이야기- )
삼국유사에 의하면 김대성은 머리가 크고 이마가 평평하여 성(城)과 같이 생겼다고 하여 이름을 대성(大城)이라 하였다. 홀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그는 너무 가난하여 마을의 부자 복안 밑에서 머슴살이를 하였는데, 열심히 일한 그는 초가삼간과 밭을 조금 마련할 수 있었다. 어느날 점개라는 스님이 육륜회라는 법회를 흥륜사에서 열고자 하여 복안의 집에 와서 시주하기를 권하자 복안이 베 50필을 바쳤다.

그러자 점개가 축원을 하기를 신도가 보시하기를 좋아하면 천신이 항상 보호하여 하나를 보시하면 만배를 얻게 하고 안락과 장수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하였다. 대성이 이 말을 듣고 뛰어들어와 어머니에게 말씀드리기를 "우리가 과거에 좋은 일들을 해놓은 것이 없어 이 같이 곤궁하니 지금 보시를 하지 않으면 내세에 더 가난해 질 것입니다." 하여 밭을 흥륜사 법회에 보시하기로 하였다

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대성이 죽었다. 대성이 죽은 그날밤 나라의 재상(宰相) 김문량의 집에 하늘에서 들려오는 소리가 있어 말하기를 모량리 대성이라는 아이가 너의 집에 환생(還生)하리라 하였다.
그 날 하늘에서 들려온 소리와 동시에 김문량의 아내가 임신하여 아이를 낳았는데, 왼손을 꼭 쥐고 펴지 않다가 7일 만에 폈다. 그 손바닥 안에 '大城'두 자를 새긴 간자가 있었다. 이 일로 인하여 대성이라 이름하고 그 어머니를 모셔다 아울러 봉양하였다. 대성은 장성하면서 사냥을 좋아하였다. 하루는 토함산에 올라가 곰을 잡아 가지고 산 밑 마을에 유숙하였는데, 꿈에 곰이 귀신으로 변하여 시비를 걸어 말하기를 "네가 어째서 나를 죽였느냐? 내가 환생하여 너를 잡아먹으리라."하였다. 대성은 두려워 용서를 빌었다. 그러자 귀신은 자신을 위하여 절을 지어달라고 했다. 잠에서 깬 대성은 크게 반성하고 이후 사냥을 그만두고 곰을 잡았던 자리에 장수사를 창건하였다. 이로 인하여 마음의 감동은 더욱 커져 비원(悲願)이 더욱 깊어 갔다. 그리하여 현세의 부모를 위하여는 불국사를 세우고 전생의 부모를 위하여는 석불사(석굴암)를 새로 세웠다.
이 기록이 어느 정도 사실인지는 믿기 어려우나 이러한 설화적 방법을 동원한 김대성은 경덕왕대 중시(仲侍) 벼슬을 지낸 金大正으로 그가 재상의 위치에서 물러나는 35대 경덕왕 751년은 곧 불국사가 창건되는 해이므로 그가 이 불사에 참여하였음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총접속 : 68,175
오늘 : 3 어제 : 7